Epilpgue(후기)
이야기나누기 > Epilpgue(후기)
asdgasdfdf 덧글 0 | 조회 1,060 | 2019-12-22 22:10:17
asdg  
이루고 싶은 목표를 정하고 열심히 사는 일을 부정하는 건 아니다. 난 열심히 사는 게 좋다고 생각하는 사람 중 한 명이다. 출장샵 콜걸 출장샵 콜걸 다만 내 경우엔 과유불급이어서 몸과 마음이 망가졌던 경험이 있기도 하거니와, 이제 조금이라도 무리하면 바로 몸이 아우성을 치는 나이기 때문에 나름의 선을 정한 것이다. 출장샵 콜걸 출장샵 콜걸 천천히, 무리하지 않고 순리대로 살기로 선택했는데 사실 지난해에는 실천이 어려웠다. 달려오던 속도를 갑자기 줄이기가 어려운 건 당연한 일, 출장샵 콜걸 출장샵 콜걸 게다가 '열심히 살지 않는 것=무용한 사람'이라는 공식에서 자유로워지기가 쉽진 않았다. 아무도 뭐라고 하지 않는데, 출장샵 콜걸 출장샵 콜걸 뭔가 더 해야 할 것 같은 조급함에 떠밀리기도 하고, 내 무능함이 실망스러워서 무기력에 빠지기도 했다.
 
닉네임 비밀번호 코드입력